지리산 국도변에 '스마트 복합쉼터' 들어선다.


지리산 천왕봉으로 향하는 길목인 산청군 국도변에 지역 맞춤형 체험·관람 기능을 갖춘 졸음쉼터인 '스마트 복합쉼터'가 들어선다.

5일 경남 산청군은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한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사업 대상 지역에 산청군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스마트 복합쉼터는 일반국도 이용자를 위해 지역 특색에 맞는 스마트 기술 시설과 지역 홍보·일자리 창출을 위한 서비스 시설을 갖춘 쉼터다.

군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비 20억 원과 군비 15억 원 등 모두 35억 원의 예산을 투입, 생초면 신연리 일원에 '산청 머뭄 스마트 복합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복합쉼터는 올해 말 사업에 착수, 2023년 완공할 계획이다. 1만5천800㎡ 규모 부지에 주차장과 화장실 등 기본적인 시설을 비롯해 산청 문화·관광 홍보관, 로컬푸드 판매장, 산책로, 충전소 등이 조성된다.

군은 기본·실시설계 시 경호강 100리길 자전거 도로와 동의보감촌으로의 접근성 확대, '오부 흑돼지' 판매장 설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원활한 사업 추진과 운영을 위해 설계단계에서부터 전문기관과 협업·공모를 진행, 주변 지역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건축디자인을 도출할 예정이다.

특히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지속가능한 운영방안을 발굴·검토해 사업에 반영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산청 머뭄 복합쉼터는 서부 경남의 중요 교통 경유지로서 지역 방문객을 연결·수용하는 한편 관광과 문화가 어우러진 복합공간으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호강의 자연경관과 지역 역사문화 관광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이용자 편의 제공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소비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욱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