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유동성 증가·원자재 가격 상승세 등 인플레이션 우려 간과해서는 안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5일 “백신 효과에 따른 총수요 압력까지 고려할 때 인플레이션 우려를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글로벌 유동성 증가 및 높아진 인플레이션 기대, 원유 등 원자재 가격 상승세 등 인플레이션 위험요인이 도처에 상존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최근 상승 중인 소비자 물가에 대한 우려도 내비쳤다. 

김 차관은 “지난해 0.5% 상승에 그쳤던 소비자물가는 올해 1월 0.6%, 2월에는 1.1% 상승하는 등 상승폭이 점차 확대되는 모습”이라며 “최근 높은 가격이 지속되는 계란과 채소류·쌀 등을 중심으로 수입 확대와 생육 점검 강화, 정부 비축·방출 확대 등 맞춤형 수급안정 대책을 차질없이 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농축산물 수급 여건 악화와 석유류 가격상승 등 공급 측 충격이 물가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고 코로나19 상황이 마무리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단기간 내 급격한 물가 상승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과제 성과 홍보 및 확산방안도 논의됐다.

김 차관은 “올해 한국판 뉴딜 예산에 10대 대표과제로 총 11조4000억원을 반영해 재정의 뒷받침 역할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피부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예산집행, 추진실적 점검, 성과홍보 등 전 과정에서 관계기관 간 유기적 협조체계를 강화하고 민간과의 협력도 활성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경제정책방향 주요과제 추진실적 점검과 관련해 김 차관은 “내수, 고용 등 취약부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온누리·지역사랑 상품권을 상반기까지 58% 이상인 10조 5000억원 발행하고 고효율 가전기기 구매환급 사업 등을 조속히 개시해 내수를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소비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욱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