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3월말 50만명 분 도입...현재까지 31만명 접종

허위조작 정보 범죄로 규정, 최고 수준으로 엄정 대응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첫 접종 이후 현재까지 31만명이 넘는 국민들이 참여해 준 덕분에 초기단계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와 비슷한 시기에 접종을 시작한 나라들과 비교해도 상당히 빠른 속도”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어 “지금은 백신의 원활한 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5월까지 코백스-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5만 명분이 도입되고 화이자 백신도 3월말 50만 명분을 시작으로 2분기에는 매달 공백없이 공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미 구매 계약을 맺은 다른 백신들의 2분기 도입 일정도 조금씩 구체화되어 가고 있다”며 “백신별 도입 일정이 확정될 때마다 계속해서 국민 여러분에게 보고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3월말에 들어오는 화이자 백신은 전국 72곳에 1차로 설치한 접종센터에서 본격적인 접종이 시작된다”며 “식약처는 도입된 백신의 안전성 확인 등 검증절차를 미리미리 준비해 최대한 신속히 접종이 이뤄지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행안부와 지자체는 전국의 접종센터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인력 등 준비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질병관리청에서는 백신 도입 일정이 확정되는 즉시, 보다 많은 국민들이 하루라도 빨리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기존의 접종계획을 세밀하게 조정·보완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백신 접종이 점차 속도를 내면서 이상반응 신고도 함께 늘고 있다”며 “대부분은 경미한 수준이지만 일부 요양병원 입원환자가 접종 이후에 사망하는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는 단 하나의 사례도 결코 가벼이 넘기지 않고 전문가 중심으로 사인과 인과성을 규명해서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정부를 믿고 계속해서 접종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기저질환이 있는 분이라도 백신 접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이고 세계 각국도 동일한 방침 하에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인터넷과 SNS 공간에서 백신 접종과 관련한 허위·조작정보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정부는 허위·조작 정보를 생산하고 유포하는 행위를 국민적 염원인 일상회복을 방해하는 범죄로 규정하고 최고 수준으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허위조작 정보를 발견하면 방송통신위원회와 질병관리청 홈페이지에 마련된 ‘국민신고 코너’에 적극 신고해달라”며 “포털이나 SNS 사업자들도 책임의식을 갖고 허위·조작정보를 수시로 모니터링해서 삭제나 차단 등 필요한 조치에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 ⓒ 소비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