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배다빈,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배우 배다빈이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에 캐스팅 됐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은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의 직진 로맨스를 다룬다.

배다빈은 극 중 조조(김소현 분)의 절친 ‘몬순’역을 맡아 시즌2에 합류하게 되었다. 배다빈은 완연히 성인이 된 ‘몬순’으로 분해, 조조와 함께 대학 생활을 이어가며 서로의 마음을 알아주고 위해주는 모습으로 ‘절친 케미’를 선보일 예정.

그동안 배다빈은 JTBC ‘경우의 수’,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tvN ‘아스달 연대기’, MBC '나쁜형사',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어왔다. 매 작품마다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현실에 있을 법한 모습들로 자연스럽게 그려내 눈길을 모은 바 있기에,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에 합류한 그가 어떤 연기로 보는 이들의 눈을 사로잡게 될 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배다빈이 출연하는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는 넷플릭스에서 오는 3월 12일(금) 첫 공개된다.

<저작권자 ⓒ 소비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욱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