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엑소 ‘댄싱킹’ 음원 수익금 2억 7900만 원 상당 4년간 기부!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엑소 ‘Dancing King’(댄싱킹) 음원 수익금을 보호종료아동 자립 지원을 위한 후원금으로 기부했다.

SM은 엑소가 지난 2016년 9월 ‘STATION’(스테이션)으로 발매한 컬래버레이션 곡 ‘Dancing King’ 음원 수익금을 기부금으로 조성했으며, 그중 3천 2백만 원을 17일 보호종료아동의 건강한 자립을 돕기 위해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했다.

앞서 SM은 이번 기부 외에도 ‘Dancing King’ 음원 수익금 중 제작비 등을 제외한 SM과 엑소의 순수익분 총 2억 4천 7백만 원 상당의 금액으로 2017년부터 아동 및 청소년 음악 교육, 거리 위 청소년을 위한 EXIT 버스 운영 등의 지원 사업을 진행해왔다.

특히 올해는 기부금 전달 뿐만 아니라, 아름다운재단과 함께 보호종료아동의 재능을 키우고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열여덟 어른’ 캠페인 중, 보호종료아동 인식 개선 메시지를 담은 패션 가방, 동화책을 제작하는 프로젝트도 지원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SM은 지난 2014년 사회공헌 브랜드 'SMile'을 런칭하고 아티스트 재능기부·후원, 문화·교육 지원, 임직원 봉사단과 파트너십을 통한 선행 동참, 음악 꿈나무들을 위한 '스마일 뮤직 페스티벌'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소비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빈 기자 다른기사보기